자료실

모든 임산부들이 배려 받는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기고·인터뷰

게시판 내용
[경남지회] ‘임신과 출산’ 여자에게 주어진 특권
등록일 2021-10-13 오후 3:09:35 조회수 98
기사링크

임신과 출산여자에게 주어진 가장 아름다운 특권

 

이진실 (창원소규모요양시설 사회복지사)

 

 

임산부의 날 1010일은 풍요와 수확의 달(10)과 임신기간(10개월)을 의미하는 날로, 임신과 출산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통해 저출산을 극복하고 임산부를 배려보호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모자보건법에 의거 제정(모자보건법개정'05.12.07)되었다.

 

오래전부터 임신과 출산은 여자에게 주어진 가장 아름다운 특권이라고 생각해왔다. 나에게는 두 번의 특권이 주어졌다. 결혼과 동시에 첫 아이를 임신했고, 출산휴가와 육아휴직을 하고 복직을 하였다. 복직 1년 만에 둘째를 임신했고 현재 출산휴가 중이다. 임신 그리고 육아을 하면서 직장생활을 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직장에서 임산부를 배려해준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하고 중요한 일인지 느끼게 되는 기간이었다.

 

보건복지부와 인구보건복지협회에서는 모든 임산부들이 배려 받는 사회적 분위기를 정착시키기 위해 '임산부배려 엠블럼'을 개발해 국민들이 엠블럼을 인지할 수 있도록 홍보하고 있다. 엠블럼은 '임산부 먼저'라는 문자와 임산부 배려를 뜻하는 '배려의 손과 원'을 결합한 형태로 아이를 가진 뿌듯한 느낌과 당당함을 지닌 임산부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임신확인서와 신분증을 가지고 보건소 방문하면 임산부 가방고리를 받을 수 있다. 임신 초기에는 육안으로 임신 확인이 되지 않아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 임산부 가방고리를 받아 가방에 고리 걸고 다닌다면 많은 사람들이 확인하고 배려를 받을 수 있지 않을까, 그리고 자연스럽게 임산부를 배려하는 사회 분위기가 조성되지 않을까.

 

우리 모두의 미래를 위해 임신을 하고 출산을 하는 모든 이들이 배려받고 존중받는 것이 당연하고, 아이를 양육하는 일이 매우 가치있는 일이라 생각하고 인정받을 수 있는 사회가 되길 바라본다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TBN 라디오 2021. 10. 7.] 시사하는 바가 크다, 배종찬입니다
다음글 [YTN 라디오 2021. 10. 10.] 이성규의 행복한 쉼표, 잠시만요